Department of Chemical and Biomolecular Engineering
Korea Advanced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제목

이상엽-김현욱 교수, 초세대 협업연구실 개소

아래 내용은 우리학교 홍보실에서 작성하여 학교 홈페이지에 게시한 자료입니다

▶ 개소식 내용이 4월 27일 경향신문, 서울신문, 세게일보, 중도일보,한국일보 등 언론보도를 통해 소개도 되었습니다 

 

 

 초세대 협업 연구실 개소식 행사 사진

 

초세대 협업 연구실 개소식 행사  

 

〈 초세대 협업 연구실 개소식 행사 〉

 

우리 대학이 지속가능한 연구혁신을 위한 ‘KAIST 초세대 협업 연구실’ 개소식을 26일 오전 10시 대전 본원에서 열었다.

 

올해 최초로 시행되는 초세대 협업연구실 제도는 그동안 교수가 은퇴하면 함께 사라지던 축적된 연구 업적, 노하우 등의 학문적 유산을 후배 교수들이 계승, 발전해나가기 위한 취지로 만들어졌다. 세대를 뛰어넘어 상호 보완적, 연속적 협력을 통해 학문의 대를 잇게 할 수 있는 제도이다.

 

연구실에는 1명의 시니어 교수와 2~3명의 주니어 교수가 함께 협업 연구한다. 선발된 연구실은 약 5년간의 기간 동안 공간과 운영비를 학교로부터 지원받고 필요시 그 지원 기간을 연장할 수 있다. 연구실 선발, 운영, 지원 방안은 KAIST 초세대 협업연구실 운영위원회에서 결정한다.

 

우리 대학은 비전 위크 기간인 지난 3월 21일에 5명의 교내, 외 교수를 심사위원으로 위촉해 심사를 진행했다. 심사위원 중에는 노벨상 수상자인 클라우스 폰 클리칭 박사(독일 막스플랑크 고체물리학 연구소, 1985년 노벨물리학상 수상)와 쿠르트 뷔트리히 박사(스위스 취리히공대 교수, 2002년 노벨 화학상 수상)가 포함되기도 했다.

 

이번에 처음 선발된 두 팀은 생명화학공학과 이상엽 특훈교수가 책임을 맡은 ‘시스템 대사공학 및 시스템 헬스케어’ 연구실과 기계공학과 성형진 석좌교수가 책임을 맡은 ‘헬스케어 음향미세유체’ 연구실이다.

 

‘시스템 대사공학 및 시스템 헬스케어’연구실은 시스템 대사공학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인 이상엽 특훈교수가 책임교수를 맡고 같은 학과 김현욱 교수가 참여한다. 기존에 보유하고 있던 가상세포 기술에 빅 데이터 및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해 새로운 산업 화학물질 및 의약품 등 고부가가치 물질을 더욱 효율적이고 친환경적으로 대량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위의 연구로 새롭게 개발되는 플랫폼 기술들을 통해 개인의 건강을 증진시킬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헬스케어 음향미세유체’연구실은 유체역학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인 성형진 석좌교수가 책임교수를 맡고 같은 학과 조연우 교수, 김형수 교수가 참여한다. 고주파수 음파를 활용해 마이크로-나노스케일에서 유동과 물체를 정교하게 제어하는 연구를 수행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환자맞춤형 진단 및 질병 치료를 위한 차세대 헬스케어 플랫폼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신성철 총장은 “협업연구실 제도를 통해 시니어 교원의 축적된 학문적 유산을 후세대에 명예롭게 기부하고 주니어 교원은 세대를 뛰어넘는 학문적 연속성을 바탕으로 세계적 성과를 이루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우리 대학은 앞으로 매년 연구실을 추가로 선정해 운영할 예정이다.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18-05-16

조회수2,394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